게임정보
커뮤니티
연재코너


E-sports > E-Sports
  • [피파3 챔피언십] 김정민 "결승전도 내가 이길 것 같다"
  • 입력 2016-11-05 16:31:53

  • ▲ 결승전 진출에 성공한 김정민

    5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된 '피파온라인3 챔피언십 2016 시즌2' 4강 2그룹 경기 결과 김정민이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상태와의 대결에서 10골의 득점을 기록한 김정민은 인터뷰를 통해 승리 소감과 결승전에 대한 포부를 남겼다.

    Q. 승리를 축하한다. 기분이 어떤가?

    김정민: 지난 시즌에서는 작은 실수 때문에 탈락했다. 아쉬움이 오래 남아 있었는데, 이번 승리로 극복해낸 것 같다. 내겐 의미가 큰 하루였다.

    Q. 1세트 초반에 약세를 보였는데 긴장이 많이 되었나?

    김정민: 상대가 생각보다 준비를 잘해서 고전했다. 승부차기를 할 때만 해도 이길 확률이 10% 정도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마인드 컨트롤을 통해 정신을 다잡았고, 덕분에 경기가 잘 풀렸다.

    Q. 결승전 상대는 강성훈이다.

    김정민: 강성훈이 지난 경기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다른 선수를 다 꺾었으니 김정민만 이기면 완벽한 스토리가 완성된다'고 했었다. 하지만 그 스토리는 조금 어렵다고 본다. 8강에서도 내가 이겼었고, 이번 역시 내가 승리할 것 같다.

    Q. 오늘 라모스에 대해 한마디 하자면?

    김정민: 라모스는 10강화가 최대인데, 강화에 기여한 만큼 빛을 봐서 기분이 좋다. 특히 헤딩골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여러모로 제 실력을 발휘한 것 같다.

    Q. 박주호 선수를 투입했는데 써 보니 어떻던가?

    김정민: 주전의 컨디션이 하향세라서 기용했다. 경기 이전, 한국 선수라 한두 경기 정도는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결과가 좋아서 다행이다.

    Q. 그렇다면 결승전에서도 사용할 의향은 있는가?

    김정민: 그렇다. 선발은 아니지만 결승에서 사용해볼 예정이다.

    Q. 마지막으로 한 마디를 부탁한다.

    김정민: 오늘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너무 고마웠다. 무엇보다 성남 FC 응원단이 왔는데, 마스코트 행렬이 처음엔 부담스럽더라. (웃음) 첫 실점 때 가장 먼저 들었던 생각이 '절대 지면 안 되겠다'였다. 응원해주신 분들 덕분에 많이 힘이 되었고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