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정보
커뮤니티
연재코너


E-sports > E-Sports
  • [피파3 챔피언십] 정세현, 끈질긴 집중력으로 8강 진출
  • 입력 2017-05-20 16:07:03
  • 20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피파온라인3 챔피언십 2017 시즌1 조별리그 4라운드가 진행됐다. 이 날, 메인 매치에서 정세현 선수가 승리를 기록하며 2승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또한, 특별 해설위원으로 전 국가대표 김병지가 출연해 이목을 모았다.


    ▲ 특별 해설위원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준 김병지 전 국가대표


    ▲ 피파온라인3 챔피언십 2017 시즌1 4주차(조별리그 4Set) 결과

    A조 4경기, 신보석 vs 이호

    지난 매치에서 화끈한 승부를 펼쳤지만 무승부를 거둔 두 선수가 만났다. A조에선 디펜딩 챔피언 김정민이 지난 경기에서 1승을 추가해 앞서 나가고 있다. 두 선수는 이를 뒤따라 잡기 위해 피 튀기는 승부를 벌였다.


    ▲ 효율적으로 점유율을 끌어올린 신보석

    전반전은 이호가 일방적으로 신보석을 공격했다. 자신의 장기인 개인기로 측면을 꾸준히 공략하며 신보석을 위협했으나 중앙에서의 결정력이 부족해 마무리하지 못했다. 반면, 후반으로 들어서자 신보석의 효율적인 플레이가 빛을 발했다. 

    후반전의 양상은 공수의 역할이 변한 것 외엔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한번 기회를 잡은 신보석은 착실하게 점유율을 올려가며 전선을 끌어올렸다. 경기 시작 69분만에 라멜라의 로빙 슛으로 첫 골을 기록한 후, 경기 종료 전까지 이호의 패널티 박스 앞에서 골문을 위협했다.

    B조 4경기, 정재영 vs 김주성

    김주성이 정재영의 4-1-4-1을 겨냥한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수비력이 좋은 유벤투스에 ‘선 수비, 후 역습’이 좋은 4-2-4를 사용한 그는 아쉽게도 전반 25분 8강화 제코의 한 골을 허용했다.

    이대로 지는가 싶었지만 김주성의 정신력은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53분, 살라의 A패스에 이은 제코의 마무리로 한 골을 더 줬음에도 불구하고 케디라를 피아니치로 교체하며 측면에서의 수비를 더욱 견고히 했다. 이후 만주키치의 뛰어난 피지컬로 골을 연이어 두 번 기록해 무승부로 마무리 지었다.


    ▲ 정재영(좌)과 김주성(우)의 포메이션

    C조 4경기, 전경운 vs 차현우

    1승을 거둔 전경운과 아직 목마른 차현우의 매치가 이어졌다. 앞선 경기에서 뛰어난 피지컬로 맹활약한 만주키치의 유벤투스와 이번 시즌 가장 주목 받는 루카쿠의 벨기에의 대결로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경기 초반 전경운은 측면에서의 크로스를 만주키치의 헤딩으로 마무리 해 골을 기록하는가 싶었지만 아쉽게 골포스트를 맞고 말아다. 그러나 전경운의 불운은 여기서 끝난 게 아니었다. 전반 마지막, 전경운의 공세에 차현우의 거친 수비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심판의 호루라기는 침묵했다.

    이후 차현우는 빈틈을 놓치지 않고 오리기로 빠른 역습을 시전해 골을 기록했다. 후반이 되고 한 점 앞서가는 차현우는 빠른 패스를 통해 공세를 이어나갔다. 다행히 전경운은 유벤투스의 뛰어난 수비진 때문에 실점을 기록하진 않았지만 다시 찾아온 기회에서 만주키치의 슛이 골포스트를 맞고 튕겨 나왔다.


    ▲ 베테랑 전경운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차현우

    D조 4경기, 이상태 vs 정세현

    오늘의 메인은 이상태와 정세현이 차지했다. 한 때 피파온라인3 최정상에 있었던 둘은 각각 1패와 1승을 기록 중이다. 이상태는 리버풀로 4-3-3을, 정세현은 4-1-2-1-2를 AS로마로 구현해 맞붙었다.

    전반은 정세현의 개인기가 빛을 발했다. 경기 시작 20분, 이상태의 빈 공간을 A패스로 완벽하게 전달한 그는 스트로트만으로 골을 기록했다. 이후 이상태는 실점을 만회하기 위해 전반 종료까지 공세를 이어 나갔지만 주전 공격수인 마네의 빈자리가 느껴졌다.

    이 공백에도 불구하고 후반전에도 이상태는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덕분에 주앙의 거친 수비가 이어졌고 패널티킥을 얻어내 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놓지 않는 정세현은 그레니어로 C드리블을 사용, 상대 수비수 둘을 제치며 공간을 만들었고 승리골을 기록했다.


    ▲ 정세현(AS로마)의 포메이션과 세부 전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