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정보
커뮤니티
연재코너


E-sports > E-Sports
  • [피파3 챔피언십 마이너] '공수겸비' 이석동, 달라진 모습으로 4강 진출
  • 입력 2017-10-11 21:27:06

  • ▲ 한층 진화한 모습의 이석동

    11일, 피파온라인3 챔피언십 마이너 시즌2의 8강 2그룹 경기가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됐다. 이날 이석동과 차현우, 이상태와 서준열이 맞붙었고, 혈투 끝에 이석동, 차현우가 4강에 진출했다.

    모두의 예상을 뒤집고 가장 먼저 4강에 진출한 선수는 이석동이었다. 승부예측에서 가장 낮은 3%의 지지를 받았으나, 1경기와 승자전에서 차현우, 서준열을 차례로 꺾었다. 재미있게도 둘은 같은 클럽 소속이며, 모두 0:1로 패배했다.

    한 점 차이 스코어만 봐도 경기가 얼마나 치열했는지 알 수 있다. 특히, 서준열과의 대결은 후반 종료 직전까지 결과를 알 수 없었다. 서준열의 수비는 EACC 우승자 이상태의 공격을 막을 정도로 단단했다. 그러나 이석동의 반 바스텐(CP)이 수비수와의 몸싸움을 견뎌냈고, 경기 종료 직전 포그바(EC)의 득점을 도운 게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

    4강의 두 번째 자리는 차현우가 차지했다. 첫 매치는 하필 첫 번째 진출자 이석동이었다. 베일(EC)을 앞세운 창과 보아텡(EC)으로 대표되는 방패에 맥없이 패배했다. 그러나 차현우는 패배 이후 달라졌다. 패자전에서 이상태를 상대로 좋은 모습을 선보였다. 앞선 경기에서 이상태의 약점이 노출돼 유상철(02)이 득점에 성공한 것이다. 이후 이상태는 번번이 공격에 실패했고 실점을 만회하지 못했다.

    최종전은 같은 클럽에 속한 차현우와 서준열의 대결로 꾸며졌다. 이전 경기에서 차현우는 공격에 실수가 있었고, 서준열은 깔끔한 크로스 플레이를 선보였다. 따라서, 서준열의 승리 가능성이 높아 보였지만, 실제 경기 내용은 달랐다. 공격에서 어려움을 겪던 차현우의 케인(LP)이 수비수 세 명을 두고 득점한 것이다. 이후 차현우는 쿠르투아(LP)의 선방으로 득점을 허용치 않았고, 1:0 승리를 거뒀다.

    한편, 피파온라인3 챔피언십 마이너 시즌2의 8강 1그룹 경기는 오는 18일에 진행된다. 김주성과 송세윤, 김경영, 장동훈이 격돌하며, 이 가운데 두 명이 오늘 승리한 이석동, 차현우와 결승전 진출 자격을 걸고 한 판 승부를 벌인다. 


    ▲ 피파온라인3 챔피언십 마이너 8강 2그룹 경기 결과